1.png

 

 
 
 
부산신용보증재단은 오시리아테마파크 주관사인 GS리테일 및 하나은행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오시리아 kcc스위첸 오시리아테마파크 주변 소상공인에 대한 자금지원에 나선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기장군 동부산관광단지에 개장하는 오시리아테마파크와 오시리아 kcc스위첸 주변 소상공인의 상생을 도모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기장지역 소상공인을 지원하기 위한 취지로 마련됐다.
 
대상은 기장군 소재 소기업, 소상공인이며 오시리아테마파크 주변 자영업자에게는 오시리아 kcc스위첸 보증심사 한도를 상향 조정해 지원한다.
 
 
총 보증 규모는 60억원, 대출한도는 업체당 최대 1억원이다.
 
 
부산신보는 보증료율을 0.6%포인트 인하해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김승모 부산신보 이사장은 "오시리아테마파크 개장과 저리의 금융지원을 계기로 지역 상권이 활기를 되찾기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대기업과 지역 소상공인이 상생하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발굴해 시행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출처:https://www.yna.co.kr/view/AKR20210610116200051?input=1195m